유라(jura) E6 커피머신 셀프 수리

발단

필립스 전자동 커피머신을 들이고, 편하게 너무 잘 이용했다. 그러다가, 신세계 백화점 지하에서 유라 커피머신 매장을 잠시 들렸는데, 커피 한잔 마셔보고 가라는 꼬임이 발단이 되었다. 필립스와 비교해서 풍미나 맛이 넘사벽. 필립스에는 싸구려 원두를 넣었고, 유라 매장에서는 고급(?) 원두를 썼겠지만 아무튼 너무 차이는 커피맛에 유라 머신을 구입하기로 결정했다.
국내 정발과 직구를 고민하던차에 2.5배 되는 가격에 자연스럽게 직구를 선택했다. 정발 250만원 짜리를 108만원에 구입했다.

고장 증상 – System is filling

유라 머신이 오고난 후부터 2개월 정도는 정말 잘 이용했다. 커피도 맛이 있었고, 욕심에 여러가지 원두도 사용해봤다. 그러다가 어느때부턴가 갑자기 커피 추출구 2개 구멍에서 한 구멍에서만 커피가 나오고, System is filling 메시지가 뜨면서 커피가 나오지 않게 되었다.

  1. 커피가 추출구 2곳에서 안나오고 1곳에서만 나온다.
  2. 커피 퍽이 묽게 나온다
  3. 커피가 방울방울 나온다.
  4. 시스템 이즈 필링(System is Filling) 메시지가 자주 뜬다.

무엇이 문제인지 여기저기 검색해가면서 여러가지 변화를 줘봤으나, 결국 실패했다.

  1. 전용 세제를 이용해서 청소 => 잠깐 상태 괜찮아지다가 동일 증상
  2. 클리닝 세제를 이용해서 청소 => 효과 없음
  3. 원두 교체 => 다크 로스트가 아닌 미디움 로스트에서 다양한 원두 바꿔봤으나, 효과 없음

사설 업체에 수리를 맡겨보자

블로그에 홍보하는 업체에 전화를 걸어 증상을 설명하고, 상담을 받았다. 유라 E6에서 자주 발생한다는 답변. 약간의 개조가 필요하다고 하여 수리는 포기하기로 결정했다.

직접 수리하자

이렇게 된 바에 직접 수리하기로 마음먹고 아래 물품을 주문했다.

  1. 유라 전용 드라이버 (뒷면 전용 나사 푸는 용도) => 알리 익스프레스 약 3,000원 정도 (배송 한달 걸림)
  2. 펌프와 멤브레인 레귤레이터 => 독일 부품몰 직구 68,000원 + 18,000원(배송비)
    멤브레인 레귤레이터만 사려고 했는데, 배송비가 더 나와서 펌프+레귤레이터 같이 구매

유라 머신을 뜯고, 펌프를 감싼 고무 부분을 제거하니, 기존 펌프가 220~230V 50/60Hz 55W다. 직구 커피머신은 헤르쯔가 맞지 않아서 힘이 없고 제대로 커피를 추출 못한다는 얘기들은 구라였다. 국내 환경에서도 잘 사용할 수 있는 펌프다.

기존 펌프+레귤레이터 다 분해하고, 새로산 펌프+레귤레이터로 교체하려고 보니, 아차, 펌프 크기가 안맞고, 접지 부분 크기가 달라서 전원 연결이 불가능하다.
그래서 펌프 교체는 포기, 레귤레이터만 교체했다. O-링도 바꿔줬다.
사실, 그 전부터 인터넷 검색으로 System is Filling 문구가 뜨면, 멤브레인 레귤레이터와 O-링을 교체하라고 수리 지침을 본 적이 있었다.

교체 후, 다시 커피를 뽑아보니 커피 추출구 2개 구멍에서 커피가 아주 잘 나온다.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