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해저터널 – 원산도

보령해저터널 구경하러 출발~

보령에서 안면도까지 해저터널이 개통됐다는 소식을 듣고, 바람쐬러 나갔다.
세종에서 출발하여 보령, 안면도 들렸다가 오는 코스로 잡았다.

걸린 시간은 대략 아래와 같다
세종-보령 : 1시간 ~ 1시간 30분
보령-안면도 남쪽 : 15분
이용요금 : 무료 (국도)

해저터널 개통되기 전에는 세종에서 예산을 지나, 위쪽에서 내려오는 길을 선택했었는데,
서울에서 출발하는 것보다 더 걸리는 느낌이었다.
그런데, 보령을 통해서 안면도에 들어서니, 차도 안 막히도 괜찮다. 자주 이용해줘야겠다.

좌측이 보령해저터널이다. 현재는(?) 소박한 모습이다.
개통한 지 얼마 되지 않아서 그런 것 같다.

터널 들어가기 전에 원형교차로를 통해서 들어가야 한다.

해저터널이라서 약간 기대했었는데,
일반적인 터널과 별반 다르지 않았다.
절반까지는 약간의 내리막길이고, 절반 지나면 약간의 오르막길이다.
규정 속도를 지키고 갔음에도, 통과하는데 약 10분이 걸리지 않았다.

보령에서 터널을 지나 도착한 곳은 안면도가 아닌 원산도라는 섬이다.
원산도를 지나 안면도로 연결된 다리를 건너면 안면도 남쪽이 나타난다.

안면도를 빠르게 갈 수 있다는 점도 좋았지만,
원산도에서 원산도 해수욕장을 가보게 된 것이 이번 여행의 성과였다.

터널 빠져나오자마자 좌회전 하면 원산도 해수욕장을 갈 수 있는데,
조용하고, 깨끗한 해수욕장이 펼쳐져 있다.

바람이 꽤 불었는데도,
모처럼 토리와 해변가를 열심히 뛰어다녔다.

원산도 해수욕장에는 가볍게 즐길 수 있는 캠핑장도 있다.
비치 캠핑장 041-935-1182, 3만원

원산도 여기저기를 돌아다녔는데, 원산도 해수욕장 빼고는 딱히 가볼만한 곳을 찾지 못했다.
그래도 항구에 가봐야겠다 싶어, 원산도 오른쪽에 위치한 저두항에 들렸는데,
터널이 개통되고 나서 배편이 아예 없어졌는지 모르겠지만, 내가 간 날은 매우 한적한 모습이었다.

그 와중에 낚시 하는 사람들이…
저 곰돌이 모자???는 무엇!!

배가 출출하여 저두항을 배경으로 차 안에서 가볍게 컵라면으로 먹고 여행을 마무리했다.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