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핑(160507) – 충주 밤별 캠핑장

2016년 5월 7일 ~ 8일 (1박 2일)

충주 밤별 캠핑장
올해 첫 캠핑이다.

4월 중순에 예약했었지만, 예약한 날이 미세먼지 수치가 너무 높아 5월 7일 ~ 8일로 급하게 연기했다.
아차, 어버이날이 껴 있었다.
캠핑 가고야 말겠다는 일념으로 5월 5일 어린이날에 본가, 처가 미리 인사드렸다.

캠핑 당일에도 순조롭지 않았다.
처제네가 캠핑 따라오겠다고 집까지 왔었는데, 역시나 기록적인 미세먼지 수치
캠핑 포기하고 처제네를 돌려보냈는데,
3~4시 정도 되니 갑자기 미세먼지 수치가 확~ 낮아졌다.

갈까말까 고민하다가 가볍게 장비 싸고, 1시간만에 급하게 출발했다.

6시에 도착해서 후딱 텐트만 치고, 하루를 보냈다.
처제에게 미안하다고 연락했는데, 음 왠지 배신을 때린 것 같은 기분… (미안하네)

밤 늦게 친 우리 사이트. 차근차근 미니멀로 장비를 줄여나가고 있다.
나이 드니깐 짐 옮기기 힘들다. 가볍게 가서 가볍게 오는 것이 더 좋은 것 같다.

토리와는 처음 가보는 캠핑이다.
텐트 옆에 누가 지나가면 짖어대서 민폐다.

캠핑장에서 키우고 있는지, 아니면 맘대로 살고 있는지 모를 정체불명의 고양이
와이프한테 자연스럽게 접근하고, 하악~ 거리며 토리 밥까지 다 뺏어먹었다.
참내 어이가 없어서…
집에 있는 세리가 진짜 얌전한 고양이다.

미세먼지로 인해 급하게 가고, 급하게 오긴 했지만 바람쐬러 간 것 치곤 괜찮았다.
앞으로 이렇게 최소한으로 사이트를 구축하는 방법을 계속 고민해야 될 것 같다. 편하다.
다음 캠핑은 반려견 가능한 독채 사이트를 예약했다.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