떡볶이

어쩌다 보니 와이프 모임에 차를 가지고 다니는 김기사가 된 나…
운전하고 먹을 것을 얻어 먹고 있다.
오늘은 신당동 떡볶이 먹으러 갔다.

신당동으로…

시간은 밤 11시
신당동으로 출발했다.
신당동 떡볶이 골목이라는 안내표지판이 있을 정로로 유명한 곳인 듯 하다.
제일 큰 식당으로 들어갔다. (가게 이름 뭔지 기억 못하겠다.)
떡볶이 보통 주문
자리에 버너 가져다 준다.
하~ 버너 지저분하다.
떡볶이 집 내부에 행사 진행자가 있다!!??
음악이 흘러나오고~ 누군가 노래를 부른다. 올~ 잘 부른다.
떡볶이 집에서도 노래 부르는… 문화 충격

간장 떡볶이

고추장이 아니라 간장 베이스 떡볶기였다.
팔팔 끓여서 입에 넣으니, 맵진 않았다.
맛 괜찮은 듯..
간장이 아니었나다.
한참 먹으니 하~ 매워진다. (역시 미각이 문제)
와이프와 그 친구들은 맵지도 않은지 계속 집어먹는다.
5명이서 3인분 시켰는데 양이 모자르다. (와이프와 친구들은 이미 저녁 먹었다고 했었는데…)
떡볶이 다 먹은 후, 김 들어간 볶음밥 제조했다.
역시 김이 들어가면 다 맛있다.
오삼불고기 김볶음 맛이 난다.
소프트아이스크림 천원짜리 집어들고 식당을 나왔다.
근데 아이스크림 양이… 너무 많네.

결론

맵다.
볶음밥은 필수 코스
떡볶이집에서도 음악나오며 노래를 부르기도 하는구나 (미사리인줄)
아이스크림 너무 많다 (맛은 별로)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